ZICO Feat Dvwn – Being left Lyrics Romanized HAN ROM MV

  • Artis : ZICO
  • Album : THINKING Part.2
  • Release Date : November 8, 2019

지코 (ZICO) – 남겨짐에 대해 (Feat. 다운) Lyrics HAN ROM

yojeum ttara sigani isanghae heeojin nareseo myeochiljjae sara
najimakan baram changteumeuro saemyeon ne sumgyeori daeul geot gata

kkeunnae ilkiji mothan pyeonji han jang pojangjjae sideureo beorin kkot han dabal
naega bada bon geot jung gajang bichamhaetdeon ibenteu

gyejeoreun bomeul derireo gatjiman nan jinanbeon gyeoul kkeutjarage nama
cheoncheonhi baeungharyeogo hae jal ga jamkkan

naega butyeojun byeolmyeongdeul sasaroun ne gippeum, seulpeumkkaji
ije nae geosi anin geone nan musahalkka gamhi honjaseo

yojeum ttara sigani isanghae heeojin nareseo myeochiljjae sara
nal jigeusi boneun kkaman bam haneuri ne nundongjareul dalasseo

gogaeman dollyeodo mannal su isseonneunde nun gamaya gyeou boil deuthae
eolmana hwanhaesseumyeon itorok jjinggeurineun geolkka

geudongan nae heunjeogeul myeot gaena balgyeonhaenni mundeuk tteoollado geuga bolkka bwa ttancheong haenni
gieogeun ichyeojil ttaega dwaeseoya tturyeothan hyeongsangeul hago apeul jinachyeo ga
boreum naenae nal ganhohae jwosseul ttaedo jaemi sama gyeolhon naljjareul kkobabol ttaedo
neon gyesok majimageul junbi haewanna bwa yeonghon eopsi yeongwonman deulmeogin i meojeorihanteseo

eotteoke doen ge dugeungeorimi jeonboda simhaejyeosseo
seolleim bodan jobasimi saenggyeoseo neon uril naeryeonoatgo nan micheo mollatji
iyuwa jalmoseul channeun naega geu iyuwa jalmosin geol

yojeum ttara sigani isanghae heeojin nareseo myeochiljjae sara
guchahan geo maja an tteonandaneun mal na honjarado jikilge

mesiji changen yeojeonhi hwamokan daehwaga namaisseo
eomji sone hanttae heullin neoui nunmul jagugi namaisseo
geuman gabwaya doendaneun neoui majimak moksoriga namaisseo
ajikdo modeun ge jejarie namaisseo

요즘 따라 시간이 이상해 헤어진 날에서 며칠째 살아
나지막한 바람 창틈으로 새면 네 숨결이 닿을 것 같아

끝내 읽히지 못한 편지 한 장 포장째 시들어 버린 꽃 한 다발
내가 받아 본 것 중 가장 비참했던 이벤트

계절은 봄을 데리러 갔지만 난 지난번 겨울 끝자락에 남아
천천히 배웅하려고 해 잘 가 잠깐

내가 붙여준 별명들 사사로운 네 기쁨, 슬픔까지
이제 내 것이 아닌 거네 난 무사할까 감히 혼자서

요즘 따라 시간이 이상해 헤어진 날에서 며칠째 살아
날 지긋이 보는 까만 밤 하늘이 네 눈동자를 닮았어

고개만 돌려도 만날 수 있었는데 눈 감아야 겨우 보일 듯해
얼마나 환했으면 이토록 찡그리는 걸까

그동안 내 흔적을 몇 개나 발견했니 문득 떠올라도 그가 볼까 봐 딴청 했니
기억은 잊혀질 때가 돼서야 뚜렷한 형상을 하고 앞을 지나쳐 가
보름 내내 날 간호해 줬을 때도 재미 삼아 결혼 날짜를 꼽아볼 때도
넌 계속 마지막을 준비 해왔나 봐 영혼 없이 영원만 들먹인 이 머저리한테서

어떻게 된 게 두근거림이 전보다 심해졌어
설레임 보단 조바심이 생겨서 넌 우릴 내려놓았고 난 미처 몰랐지
이유와 잘못을 찾는 내가 그 이유와 잘못인 걸

요즘 따라 시간이 이상해 헤어진 날에서 며칠째 살아
구차한 거 맞아 안 떠난다는 말 나 혼자라도 지킬게

메시지 창엔 여전히 화목한 대화가 남아있어
엄지 손에 한때 흘린 너의 눈물 자국이 남아있어
그만 가봐야 된다는 너의 마지막 목소리가 남아있어
아직도 모든 게 제자리에 남아있어

Leave a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